FANDOM


《화려한 휴가》
장르 드라마
감독 김지훈
제작 유인택
각본 나현, 박상연
주연 안성기, 김상경, 이요원, 이준기
배급 CJ 엔터테인먼트
개봉 2007년 7월 26일
시간 125분(15세), 118분(12세)
언어 한국어
등급 15세 이상 → 12세 이상
관객수 2,009,666명(서울)
7,307,993명(대한민국)[1]

화려한 휴가》는 2007년 김지훈 감독의 영화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팩션 (faction)이다. 이 영화는 1980년 5월 17일에 내려진 비상계엄으로 죽어간 무고한 광주 시민들을 주인공으로, 5·18을 되돌아보자는 의미에서 제작되었다. 이 영화는 《해리포터와 불의 잔》, 《트랜스포머》, 《다이하드 4.0》의 흥행 때문에 상대적으로 스크린수 확보가 힘들었지만, 영화 평론가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홍보가 성공을 거둠으로써 첫날부터 높은 예매율을 기록하였다.[2]

줄거리 Edit

강민우(김상경)는 동생 강진우(이준기)와 함께 평화로운 광주에 살고 있는 평범한 택시기사이다. 민우는 진우와 함께 성당에 다니던 박신애(이요원)를 사랑하게 되고, 결국 둘은 진우와 함께 영화를 보러 가게 된다. 영화를 보던 도중 그들은 최루탄 냄새가 스며드는 것을 느끼고, 잠시후 한 대학생 시위자가 공수부대원에게 구타를 당하며 영화관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게 된다. 놀란 셋은 관중들과 함께 밖으로 나가다가 공수부대원들이 대학생들을 구타하며 거리를 피로 물들이는 국가폭력을 보게 된다. 진우와 헤어진 민우는 신애와 도망가다 죽을 뻔한 위기를 넘긴다. 한편, 다음날 학교로 돌아간 진우는 급우가 대학생으로 몰려 죽었다는 사실을 알고 오열하고, 학생들을 이끌고 시위대에 참가하려 하지만 그들이 죽을 것을 염려한 선생님들에게 제지된다.

같은 시각, 민우는 택시를 운전하다 죽어가는 대학생들을 보고 처음엔 그냥 지나치려 했지만 결국 그들을 병원으로 데려다주기로 한다. 하지만 이를 본 공수부대원은 민우를 택시에서 끌어내 구타하였고 민우는 결국 끌려가게 된다. 끌려가던 도중 민우는 가까스로 탈출하여 신애가 일하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오후가 되어 민우는 계엄군이 철수할 것이라는 전남 도지사의 발표를 듣고 기뻐 뛰쳐나온 시민들의 대열에 합류한다. 그러나 애국가가 울려퍼지는 것을 신호로 계엄군은 시민들에게 무차별 발포를 하였고, 민우는 진우가 계엄군의 총에 맞아 죽어가는 것을 지켜본다. 자신의 유일한 가족이던 진우를 잃고 망연자실한 민우는 최순기 준장의 욕심에 의해 퇴역한 박흥수(안성기) 예비군 대대장이 이끄는 시민군에 참가하여 계엄군에 맞서기로 한다.

평가 Edit

  • 전문가 평가
    • 필름2.0에서는 83.33%가 Good을, 16.67%가 Bad을 주었다.
    • 무비스트(Movist)에서는 흥행성에 10점 만점 중 8점, 작품성에도 10점 만점 중 8점을 주었다.
    • 씨네21에서는 10점 만점에 6점을 주었다.
    • 씨네21 스페셜에서는 '5·18에 대한 죄의식을 일깨워주지만 흥행을 목표로 한 거대자본이 낳은 영화'라고 평하였다.[3]
  • 네티즌 평가(7월 30일 현재)
    • 씨네21에서는 8.07점을 주었다.
    • 네이버(Naver)에서는 8.63점을 주었다.

논란 Edit

영화개봉후 당시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압을 지휘했던 장교들은 애국가를 부르는 시민들에게 공수부대가 무차별 발포를 했다거나 하는 장면이 역사 왜곡이라고 주장하며 시위대가 버스를 몰고 군인들을 공격하려고 해서 깔려죽지 않으려고 했던 발포를 무차별 사격으로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전두환 전대통령의 팬클럽 전사모는 영화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좌익용공세력에 의한 난동이라고 규정하고 상영반대를 주장하기도 했다. 영화상영기간중 경남 합천에서 합천군수가 합천시내에 있는 새천년생명의 숲이란 명칭을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호를 딴 일해공원으로 변경한 사건에 대해 전국적으로 비난여론이 높아졌으며, 일해공원 반대단체들이 합천에서 화려한 휴가 상영회를 시도하여 전사모와 충돌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지방자치 단체 등에서 보관하고 있는 자료와 문헌, 당시 생존자들의 증언 등을 통하여 공수부대의 무차별 발포와 학살행위는 사실이었던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4]

2007년 11월 26일 정호용,박희도,민병돈등 5.18당시 진압작전 책임자들과 재향군인회, 예비역대령연합회등의 5공인사,보수우익단체들이 《화려한 휴가》의 제작자 유인택, 감독 김지훈, 작가 나현, 작가 박상연을 군의 명예및 사기저하와 사실왜곡등을 이유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하였으며, 전사모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300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준비하기도 했다. 전사모는 또한 청룡영화제에서 화려한 휴가 상영반대 반대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하였다. 이들의 소송과 움직임에 대하여 일해공원 반대 시민단체와 5.18단체들을 중심으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출처 Edit

  1. 영화진흥위원회
  2. 높은 예매율과 평론에 관한 동아일보 기사 스크랩
  3. 씨네21 스페셜의 이성욱, 《5·18 재현한 영화 "화려한 휴가"가 낳은 쟁점들》, 2007.07.17
  4. 광주 민주화 운동

같이 보기 Edit

관련 사이트 Edit

en:May 18 (film)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