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Disambig 이 문서는 한국 영화에 관한 것입니다. 소설과 애니메이션에 대해서는 플랜더스의 개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플란다스의 개》는 봉준호 감독의 2000년 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윤주(이성재)는 인텔리지만, 교수 자리를 구하지 못해서 백수나 다를 바 없는 신세로 직장생활하는 아내 은실(김호정)을 도와 집안일을 하고 있다. 이런 심난한 상황에서 더욱 그를 괴롭히는 것은 아파트 단지에서 시도때도 없이 들리는 애완견들의 소음이다. 남들처럼 돈봉투를 준비해서 교수 자리를 얻어볼까 하여, 아내에게 부탁하지만 아내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 또다시 짖어대는 애완견을 참지 못한 윤주는 이웃집 애완견을 납치하지만, 차마 죽이지는 못하고 아파트 지하실 장롱에 가둬버린다.

윤주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인 현남(배두나)은 여상을 졸업하고 곧바로 취업했으나 일상에 권태로움을 느끼는 평범한 여자이다. 현남은 그리 똑똑하지는 못하고 엉뚱한 구석이 있으나, 정의감으로 똘똘 뭉쳐있다. 어느 무료한 오후, 아파트에 사는 꼬마가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는다는 전단을 들고 현남에게 오면서 현남의 일상은 변하기 시작한다.

영화의 특징편집

Edit-find-replace 이 문서에는 기여자 고유의 독자적인 연구 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습니다.
적절한 참고 자료나 출처를 제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글의 토론을 참조해 주세요.

플란다스의 개는 흥행에는 성공하지 못했으나, 봉준호 감독 특유의 영화 감각을 엿볼 수 있는 첫번째 장편 영화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영화에서는 아파트 복도를 배경으로 한 현남과 윤주의 만화같이 과장된 추격장면처럼 우스꽝스러운 상황 뿐 아니라 수위(변희봉)가 지하실에서 미스테리적인 인물 뽀일라 김씨에 대해 장광설을 푸는 장면같이 넌센스적인 코미디 극요소를 갖추고 있으면서도, 현대 대한민국 사회에 대한 스산한 풍자도 담고 있다.

또한, 사건의 배경이 되는 중산층 아파트 단지의 스산한 모습과 아파트 지하실의 음침한 모습은 일상적이고 평범한 공간에서 이질적이고 비현실적인 분위기를 잡아내는 봉준호 감독의 장기를 여실히 보여준다. 봉준호 감독의 이런 특징은 이후 평화로운 농촌 풍경(《살인의 추억》)이나 서울시민들에게 익숙한 한강 (《괴물》)에서 마찬가지로 반복된다.

바깥 고리 편집


de:Barking Dogs Never Bite

en:Barking Dogs Never Bite fr:Barking Dogs Never Bite ja:ほえる犬は噛まない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