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Disambig 라디오스타 문서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대해서는 황금어장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라디오 스타》
감독 이준익
각본 최석환
주연 박중훈, 안성기
촬영 최태춘
개봉 2006년 9월 27일
시간 115분
언어 한국어

《라디오 스타》2006년에 개봉된 이준익 감독, 박중훈, 안성기 주연의 영화이다.

출연진편집

주연편집

조연편집

  • 윤주상:라디오 방송국 김 국장 역.
  • 최정윤:라디오 PD 강석영 역. 강석영은 원주 지국에서 방송사고를 일으킨 책임으로 영월 지국으로 좌천되었다.

줄거리편집

1980년대를 풍미하며 1988년 가요왕에 오른 가수 최곤(박중훈 분) 20여년이 지난 2006년 현재 그는 대마초, 폭력등으로 문제를 일으켜, 미사리 카페촌을 전전하는 무명가수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다 매니저 박민수(안성기 분)가 친구 김국장에게 부탁해 MBS 방송국 강원도 영월지국의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맡게 되었다. 아직 철이 없는 최곤은 지역 방송국 DJ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줄곧 굳은 일을 도맡아 최곤의 자존심을 지켜준 박민수의 설득으로 영월에 내려간다. 최곤이 맡은 라디오 프로그램 "정오의 희망곡"은 우연히 다방 여종업원이 엄마가 보고 싶다는 말을 사건을 계기로, 지역 주민들에게 자신들의 고민을 말하며 잠시나마 행복해질 수 있는 소중한 프로그램이 된다.

나중에는 영월 유일의 락음악 밴드이자 최곤을 왕년의 가수왕으로 숭배하는 이스트리버(락밴드인 노브레인이 이준익 감독의 제안으로 이스트리버 맴버역할을 맡았다.)가 만든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적으로 유명한 방송이 되었고, 방송 100회특집 공연도 성실한 방송진행자로 변신한 최곤의 사회로 진행된다. 최곤과 영월 방송국의 활약에 감탄한 김국장은 "정오의 희망곡"을 서울의 본사 방송국에서 송출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최곤과 같이 일한 강석영 PD 를 본사로 불러들이려 한다. 하지만, 최곤은 이를 거부하여 라디오방송은 영월의 지국에서 전국으로 송출하게 되었고, 연예기획사 사장의 이간질로 혹시 "우리 곤이"에게 폐가 될까봐서 서울에 올라간 박민수에게 눈물로 호소, 방송국에 다시 불러들인다.

해설편집

  • 주 배경은 강원도 영월군이다.
  • 감독 이준익은 영월의 어느 중국집 사장 역으로 카메오 출연하였다.
  • 방송국 사옥은 KBS영월방송국 사옥이다.
  • 마지막장면인 안성기가 박중훈 앞에서 우산을 들고 춤을 추는 장면은 안성기가 제안한 것이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