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극예술협회유치진을 중심으로 한 우익 연극인 단체였다. 조선연극동맹과는 대립하는 관계였다. 일제 강점기의 신파극 출신들은 주로 조선연극동맹에, 신극 종사자들은 주로 극예술협회로 몰렸다는 분석도 있다.

최승일 (1901년)은 경성부 에서 자라 배재고등보통학교 와 일본 니혼 대학 에서 수학했다. 1920년 일본에서 결성된 극예술협회 를 시작으로 좌익 유학생들이 조직한 북풍회 에 참가하고, 박영희 , 나도향 등과 함께 신청년 동인으로 활동했다.

김영팔 (1904년)은 일본에서 니혼 대학 에 재학 중이던 1920년 에 도쿄 유학생들이 결성한 극예술협회 에 창립 동인으로 참여하였다. 연극에 뜻을 두고 형설회순회극단이라는 이동 극단이 벌이는 순회 공연에 학생 배우로 출연하였다.

진우촌은 일제 강점기 말기에 동양극장 과 현대극장 에서 연극 작품을 발표하였고, 태평양 전쟁 종전 후에는 극예술협회 에 가담하였다. 작품으로 《암탉》, 《두뇌수술》, 《춘향전》(각색), 《피를 파는 사람들》등이 있다

이해랑은 광복후 현대극장 대표였던 유치진이 친일 의혹으로 활동이 뜸한 사이 1945년 극단 전선(全線)을 창립하고, 1946년 에는 김동원 등과 함께 극예술협회 의 전신인 극예술회 창립에 참가하며 우익 연극인들을 이끄는 인물로 부상했다.

이광래 (극작가)는 광복 후에는 극단 민예 를 조직해 우익 계열의 대표적인 연극인으로 부상했고, 이후 극단 신협 과 극예술협회 의 대표를 맡으며 여러 단체에서 활동했다.

김백봉은 1958년 동남아 친선 예술사절단으로 순회 공연을 했고, 서울예술고등학교 강사·한국 무용가협회 이사·국제 극예술협회 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